•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음주사고’ 장제원 의원 아들 통신기록 확보·분석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0.6℃

베이징 16.5℃

자카르타 27℃

경찰, ‘음주사고’ 장제원 의원 아들 통신기록 확보·분석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11172018
서울 마포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DB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용준씨(19)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를 수사중인 경찰이 장씨의 통신기록을 확보해 조사중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사고 당일 장씨의 통신기록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전날 장씨 측으로부터 통신기록을 제출 받은 경찰은 장씨와 사고 이후 장씨 대신 음주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A씨(27)의 사고 당일 통화 횟수, 시간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전날 A씨와 장씨의 동승자를 불러 조사했다. 범인도피 혐의를 받고 있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씨와 친한 사이라 도와주려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경찰은 동승자를 상대로 사고 당시 구체적인 상황 등을 확인하는 등 음주운전 방조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경찰은 장씨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뿐 아니라 범인도피교사·과속운전·사고 후 미조치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장씨는 사고 발생 직후 사고 현장에서 벗어나 차를 세웠다는 의혹이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된 상태다. 장씨의 변호인은 영상에 나온 것은 일부분이어서 (뺑소니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3시께 서울시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사고를 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였다.

이 사고로 장씨는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지만 오토바이 운전자는 경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현장에 없던 A씨가 나타나 장씨 대신 운전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운전자 바꿔치기’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경찰조사 과정에서 장씨는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장씨와 동승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A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