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유선, 남편 이성호 판사 빼닮은 아들·딸 붕어빵 비주얼 ‘관심’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0.6℃

베이징 16.5℃

자카르타 27℃

윤유선, 남편 이성호 판사 빼닮은 아들·딸 붕어빵 비주얼 ‘관심’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2. 0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윤유선이 화제인 가운데 남편 이성호 판사를 쏙 빼닮은 딸과 아들의 모습까지 주목받고 있다./TV조선

배우 윤유선이 화제인 가운데 남편 이성호 판사를 쏙 빼닮은 딸과 아들의 모습까지 주목받고 있다.


12일 관심을 모은 윤유선은 올해 나이 51세로 지난 1974년 영화 '만나야 할 사람'으로 데뷔했다. 


이성호 판사와 결혼한 윤유선은 슬하에 아들, 딸을 두고 있다. 


앞서 방송을 통해 공개된 윤유선의 딸과 아들은 부모님을 빼닮은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한편 윤유선은 최근 ‘인생술집’에서 “친구 남편이 소개해줘서 만났다"며 “그때도 판사였는데 저는 판사를 할아버지들이 하는 건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지식할 거 같아서 처음에 안 만난다고 했다. 그런데 만나봤더니 천재와 바보를 넘나들면서 웃기더라”라며 “남편이 두 번째 만남에 말을 놓고 만난 지 일주일 만에 결혼하자고 했다. '더 만나 봐야지'라고 했더니 '넌 내가 딱 맞아'라고 그랬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