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현아 “기사 좀 그만…갈겨쓴 글이 한가족 죽일수도” 분노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8.9℃

베이징 16.8℃

자카르타 26.2℃

성현아 “기사 좀 그만…갈겨쓴 글이 한가족 죽일수도” 분노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2.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성현아가 분노어린 심경글을 게재했다./성현아 SNS
배우 성현아가 분노어린 심경글을 게재했다.

11일 성현아는 인스타그램에 "기자님들 제 히스토리 가지고 기사 좀 그만쓰시죠"라며 "언제까지 우려드실 겁니까"라고 비판했다.


성현아는 "정말 우리 두 가족 죽이실 셈이세요"라며 "저희 너무 행복하게 소소하게 잘살아요. 자식 두신분이든 누구의 자식이든. 입장바꿔서 한번 생각해보세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성현아는 "막갈겨쓴 당신들의 글이 한가족을 죽일수도 있다는 사실을요. 힘없는 연예인이라고 막 대해도 됩니까. 얼굴 안보인다고 막 써도 됩니까"라고 질타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성현아가 악플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성현아는 "내가 악플이 많다 보니까. 쉽게 말해서 좀 잡아볼까해서 찾아왔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