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휴 첫날 정체는 해소…추석 당일은 오전 6시부터 정체 예상

연휴 첫날 정체는 해소…추석 당일은 오전 6시부터 정체 예상

기사승인 2019. 09. 12. 2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귀성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대부분 해소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30분 현재 전국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이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서울 한남에서 반포까지 2㎞ 구간을 제외하면 양방향 모든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이밖에 서해안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등에도 정체 구간이 없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30분이 예상된다.
 


같은 기준으로 울산까지 4시간 10분, 대구까지 3시간 30분, 대전까지는 1시간 30분으로 예상돼 도로가 평소 모습을 되찾았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7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간 차량 수는 85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귀성 방향으로 오전 6∼7시, 귀경 방향으로는 오전 8∼9시에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방향 모두 오후 3∼5시에는 정체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