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2년만에 국보법 혐의 무죄’ 재일동포 2세…법원 “국가, 유족들에 총 6억원 배상하라”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8.9℃

베이징 16.8℃

자카르타 26.2℃

‘42년만에 국보법 혐의 무죄’ 재일동포 2세…법원 “국가, 유족들에 총 6억원 배상하라”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804_094034331
1975년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았다가 지난해 재심을 통해 무죄를 확정받은 재일동포 2세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총 6억여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6부(김동진 부장판사)는 이모씨의 유족들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총 6억20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먼저 재판부는 “수사기관이 피의자를 체포할 때 구속영장 등을 발부받지 않고 함부로 체포·구금하는 것은 위법하다”며 “영장에 의해 체포·구금할 경우에도 형사소송법 등 법률에 규정된 체포요건과 구속영장 발부요건 등이 갖춰지지 않으면 위법하다”고 전제했다.

이어 재판부는 “이씨가 영장 없이 체포됐고 구속영장이 발부될 때까지 약 10일 동안 불법 구금됐으며, 이씨가 불법으로 구금된 동안 외부와의 연락이 끊긴 상태에서 5일에 걸쳐 100여쪽에 달하는 자백 취지의 진술서를 작성하는 등 자백을 강요받았다”며 “이 같은 불법행위로 인해 이씨가 재산상 손해 및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은 물론 가족들 역시 정신적 고통을 입었으므로 그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1975년 10월 20일께 영장 없이 중앙정보부로 연행됐고, 구속영장이 발부·집행되기 전인 같은해 10월 27일~31일 진술서를 2회 작성했다.

이씨가 갑작스럽게 연행된 것은 이씨가 일본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일 때 북한의 인민공화국 노선을 지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고교 조선인 유학생회’에 가입했고, 재일 북한공작지도원으로부터 “남조선 혁명과 조국통일을 위해 남조선으로 유학을 가장해 침투해서 활동하라”는 지시를 받는 등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후 이씨는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1976년 4월 서울형사지방법원에서 징역 5년 및 자격정지 5년을 선고받고, 같은해 12월 대법원에서 형을 확정받았다. 이씨의 아내는 이씨가 1999년 사망한 이후 2017년 재심을 청구했다.

지난해 1월 법원은 “검사가 제출한 증거들은 증거능력이 없어 증거로 쓸 수 없거나 각 범죄의 구성요건적 사실 등을 인정하기에 부족한 것뿐”이라며 “증거 능력이 있는 증거를 모두 모아 봐도 공소사실이 합리적 의심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증명됐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고, 같은해 2월 재심 판결이 확정됐다.

아울러 법원은 이씨에 대한 형사보상으로 아내에게 1억2000여만원, 자녀들에게 각 8400여만원씩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이후 유족들은 “정신적 손해에 대해 배상을 하라”며 국가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