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콩 일촉즉발, 13개 대학 1일부터 3파 운동 시작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4.4℃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홍콩 일촉즉발, 13개 대학 1일부터 3파 운동 시작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9. 15.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무력 개입 가능성 더욱 커져
4개월째 접어든 홍콩의 반중(反中) 시위 사태가 심상찮다. 중국 건국 기념일인 10월 1일 국경절 70주년까지 직접 겨냥하는 모양새다. 최악의 경우 중국이 무력 개입이 우려된다.

홍콩
홍콩의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하는 모습. 시위가 벌써 4개월 째로 접어들고 있다./제공=홍콩 롄허바오(聯合報).
홍콩 13개 대학(전문대 포함)은 13일 10월 1일부터 1주일 동안 이른바 3파 운동, 즉 파공(罷工. 파업), 파과(罷課. 동맹휴학), 파시(罷市. 철시)에 돌입한다고 성명서를 밝혔다.

홍콩 정보에 밝은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15일 이들 대학의 결정은 누가 봐도 중국의 국경절 70주년을 겨냥한 것이라고 해야 한다고 전했다. 시위를 주도하는 민간인권진선(민진) 등의 세력이 작심하고 중국 최대의 기념일에 재를 뿌리려 한다고 봐도 무방한 것이다. 중국 입장에서는 분기탱천하지 않으면 이상하다고 해야 한다. 실제로 무력 개입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으로도 알려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베이징의 홍콩인 람(林) 모씨는 이와 관련해 “중국이 군대나 경찰을 언제 투입해도 이상하지 않다고 본다. 출동 준비도 다 끝내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상황이 상당히 긴박하게 돌아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군대나 경찰이 출동하면 사태는 일단 진정이 될 수밖에 없다. 문제는 그다음이다. 과거 식민 종주국인 영국과 미국이 강력하게 반발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중국과 무역전쟁 중인 미국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맹공을 가할 것이 확실하다. 희생자가 발생할 경우 중국의 입장은 더욱 난감해진다. 겉잡기 어려운 상황에 내몰리지 말라는 법도 없다.

그렇다고 수수방관하는 것 역시 말이 안 된다. 어떻게든 국경절 이전에 사태를 진정시키지 않으면 상당히 곤란해질 개연성이 농후하다. 자칫 잘못하면 홍콩 전체가 무정부 상태로 빠져들어갈 위험성도 없지 않다. 이 경우 홍콩의 글로벌 금융, 무역 중심지로서의 위상은 큰 타격을 받게 된다. 부호들을 비롯한 홍콩 기득권층의 엑소더스도 현실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진다.

현재 상황으로 볼 때 사태 해결 방법은 하나밖에 없을 것 같다. 홍콩 특구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이외에 시위대들이 요구하는 4개 조건인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하지만 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태도로만 보면 조건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다. 말할 것도 없이 조슈아 웡(黃)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을 비롯한 시위 주도 세력은 결사항전에 나설 것이 분명하다. 시위 장기전을 준비하는 것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 보름 후의 일정까지 준비해 발표하는 시위 주도 세력의 주도면밀한 행보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진퇴양난의 곤혹스런 입장에 내몰린 홍콩과 중국 정부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