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민재·공승연·박지훈 등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색다른 퓨전사극 될까(종합)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김민재·공승연·박지훈 등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색다른 퓨전사극 될까(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2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변우석(왼쪽부터), 고원희, 박지훈, 서지훈, 공승연, 김민재 /사진=정재훈 기자

 꽃사내 3인방과 사내 같은 처자가 그리는 로맨스는 어떨까.


16일 첫 방송될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를 그린다. 원작 소설을 쓴 김이랑 작가가 직접 집필에 나서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남녀 구분이 엄격했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최대 중매 스캔들을 그릴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무엇보다 낭만에 목숨을 거는 맹랑한 조선 청춘들을 이야기 하는 퓨전 사극이다. 정통 사극과는 차별화를 가지면서도 한계가 있는 배경으로 어떤 로맨스를 꾸밀지가 주목된다.


김가람 감독은 첫 방송에 앞서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에서 "사극같지 않은 사극을 표현하고 싶었다. 사극에 대해 알고 있던 모든 걸 버리고 젊은 배우들과 젊은 에너지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배경은 조선이지만 요즘을 살아가는 청춘들처럼 느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선 최고의 사내 매파 마훈 역의 김민재는 '매파'에 끌려 이번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파 이야기가 신선해서 출연하게 됐는데 첫 주연이 굉장히 무거운 책임감이 따르더라"라며 "표현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하고 있다. 일부러 원작 소설을 읽지 않고 새롭게 각색된 대본만을 봤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민재 /사진=정재훈 기자

워너원에서 첫 주연으로 배우 데뷔에 나선 박지훈은 이미지 컨선털트 고영수를 연기한다. 박지훈은 "첫 연기인데 부담보단 긴장이 컸다"며 "극 중 막내이기 때문에 귀여운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사극 말투를 쓰기보단 현대적인 말투에 가깝다. 그래서 귀여운 막내가 탄생한 것 같다"고 밝혔다. '꽃파당' 전작인 '열여덟의 순간'의 주연을 맡았던 워너원의 옹성우에 대해서는 "서로 바빠서 특별한 이야기를 했기보다는 서로 '잘해라'라며 응원을 했다"고 말했다.


억척 처자 개똥이 역의 공승연은 "'육룡이 나르샤' 때와는 다른 퓨전 로코 사극이다. 개똥이를 표현하기 위해 말투에 굉장히 고민을 많이 했다. 기본적으로 전라도 사투리를 쓰지만 한양 온 지는 오래 됐고, 또 전국을 돌아다니다 보니 이것저것 사투리가 섞였다. 그래서 모든 것을 다 충족시킬만한 개똥이만의 말투를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고원희는 좌의정의 외동딸 강지화를 연기한다. 그는 "외형보다는 내면을 표현해야 해서 차분한 양반을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지훈 /사진=정재훈 기자

김 감독은 조선을 배경으로 한 KBS '조선로코 녹두전'과의 대결에 대해 "우리 드라마가 좀 더 재밌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배우들의 열정이 너무 넘쳐 제가 화상을 입을 정도다. 현장뿐만 아니라 화면에서도 그것이 느껴진다"라며 "각 캐릭터마다 상처가 있는데 그것을 어떻게 대처하느냐를 봐주시면 될 것 같다. 그 아픔을 잘 극복하고 성장하는 것에 대해 공감할 수 있도록 표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삼각 관계가 등장하지만 '꽃파당'은 러브 스토리가 중점이 아니라고 밝힌 김 감독은 "꽃파당에 모인 친구들은 각자 결함이 있는 캐릭터다. 이들이 각자의 사랑 이야기에 그치지 않고 성장하는 이야기가 주된 요소"라며 "저 역시 원작을 안 봤는데 이미 좋은 건 작가님이 대본에 다 녹여냈다고 생각하낟. 특별한 차이점은 없겠지만 살아 움직이는 생동감이 넘칠 것 같다"고 관전포인트를 꼽았다.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공승연 /사진=정재훈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