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 내년 미래 성장동력 창출·3대 위기 극복에 박차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충남도, 내년 미래 성장동력 창출·3대 위기 극복에 박차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년 시책보고회 개최…역점 과제 등 389개 시책 발굴
충남 미래 성장동력 창출·3대 위기 극복 박차
충남도가 1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용찬·나소열 행정·문화체육부지사, 실·국·원·본부장, 시·군 기획감사실장, 정책자문위원과 자체평가위원장 등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내년도 시책보고회를 열고 있다./제공=충남도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가 민선7기 3년차에 접어드는 내년 저출산·고령화·양극화·저성장 위기 극복, 지역 균형발전과 도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389개 시책을 발굴해 중점 추진한다.

충남도는 1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용찬·나소열 행정·문화체육부지사, 실·국·원·본부장, 시·군 기획감사실장, 정책자문위원과 자체평가위원장 등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책보고회를 갖고 내년 도정 역점 추진 시책을 토론했다.

보고회는 8대 핵심과제별 주요 시책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도는 내년 총선과 미국 대선, 남북 및 북미관계 변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일본 수출 규제, 소상공인 및 민생경제 어려움 지속, 저출산에 따른 인구감소와 고령화 심화 등의 여건을 감안해 실·국별 자체 시책을 발굴하고 정책자문 등 논의를 거쳐 역점 추진할 290개 시책을 포함, 총 389개 시책을 발굴했다.

내년 주요 시책을 분야별로 보면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에는 △충남행복결혼공제 △마을돌봄 △저출산 극복 지역활동가 양성 △만5세 어린이집 차액보육료 지원 △어린이집 친환경농산물 급식 지원 △영유아 교통안전용품 지원 등을 포함시켰다

‘어르신이 행복한 충남’ 분야에서는 △고령친화형 경로당 화장실 안전시설 설치 및 무더위쉼터 냉방비 지원 △경로당 생활안전 점검반 운영 등을 주요 시책으로 발굴했다.

‘더불어 잘 사는 충남’에는 △양극화 개선 진단체계 및 협약 모델 구축 △다문화자녀 성장 지원을 위한 ‘꿈꾸는 아이들’ 운영 △장애인 탈 시설 자립생활 환경 조성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개선 등을 담았다.

‘기업하기 좋은 충남’ 분야에서는 △수직-수평 기업 간 협력모델 구축 △더불어 잘 사는 창업 생태계 구축 △상생형 일자리 모델 발굴 △지역 맞춤형 일자리 추진 체계 출범 등을 주요 시책으로 제시했다.

‘새롭게 성장하는 충남’은 △충남비전2050 수립 △지역 대학과 함께 ‘지역혁신플랫폼’ 구축 △‘광역 해양레저 복합단지’ 조성 △해양바이오·해양치유·마이크로바이옴 등 신산업 육성 △미래 의료산업 육성 △소재·부품 산업 육성 등에 중점을 뒀다.

‘여유롭고 풍요로운 충남’ 분야 주요 시책으로는 △청산리 전투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비림공원 조성 △증강현실 기반 문화관광 안내 시범 서비스 △충남글로벌게임센터 조성 및 운영 등을, ‘지속가능하고 쾌적한 충남’ 분야에서는 △미세먼지 선제적 대응 ‘시즌제’ 도입 △환경오염 배출 사업장 및 환경 취약지역 등 관리 강화 △고강도 폐기물 처리 대책 등을 중점시책으로 삼았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인구는 지난해에 비해 1000명 가까이 감소해 충남의 지속적인 인구 성장에 정체가 시작된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갖게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과 충남의 인구 성장 모멘텀을 유지하는데 모든 정책적 수단과 재정적 지원을 강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일본 수출 규제를 거론하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집중 육성함으로써 일본의 규제를 무력화 시켜야 한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 시책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