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로교통공단, 16일부터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도로교통공단, 16일부터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
33개국에서 별도 번역·공증 없이 사용
clip20190916101040
사진제공/도로교통공단
도로교통공단은 16일부터 운전면허증 뒷면에 면허정보를 영문으로 표기한 ‘영문 운전면허증’을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한다고 밝혔다.

기존 국내 운전면허증은 한글로만 표기되어 있어 외국에서 운전할 경우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거나 출국 후 현지 한국대사관에서 번역공증을 받아야 하는 불편이 따랐다.

공단은 이를 개선하고 해외 출국 국민의 편익증진을 위해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하기로 했다.

영문 운전면허증은 국내 운전면허증 뒷면에 운전면허 정보를 영문으로 표기해 발급하며 영국,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등 33개국에서 별도 절차 없이 운전이 가능하다.

다만 영문 운전면허증을 소지하더라도 국제운전면허증이 필요한 국가로 출국할 경우 국제운전면허증과 여권을 함께 소지해야 한다.

영문 운전면허증은 운전면허 신규 취득 적성검사와 갱신 재발급 시 신청이 가능하며 준비물은 운전면허증(없을 경우 신분증명서), 최근 6개월 이내 촬영한 여권용 컬러사진, 수수료 1만원(적성검사 시 1만5000원) 등이다.

영문 운전면허증으로 운전할 수 있는 기간은 국가마다 상이하나 대부분 3개월가량의 단기간만 허용하고 있어 장기 체류할 경우 해당국 운전면허를 취득하여야 한다.

사용기간이나 요건은 국가마다 다를 수 있으므로 출국 전 대사관에 확인이 필요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