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북·미 실무협상 조속한 재개 위해 외교력 집중”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외교부 “북·미 실무협상 조속한 재개 위해 외교력 집중”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안보고 하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 연합
외교부는 16일 “북·미 실무협상이 조속히 개최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실질적 진전을 이루도록 외교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현안보고 자료에서 “북·미 실무 협상 전후로 9월 유엔 총회 등에서 한·미간 긴밀한 공조 체계를 유지하고 각 급 소통을 통해 실무 협상 대응 전략을 조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6·30 판문점 북·미 정상 회담에서 합의된 비핵화 실무협상이 아직 재개되지 못한 상황이지만, 최선희 북한 외무성 1부상이 지난 9일 발표한 담화에서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제안했고 미국측도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외교부는 이어 북·미 실무협상의 시기와 장소 등 구체적인 사항은 북·미 간 소통을 통해 논의될 것으로 예상했다.

외교부는 국제사회가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고 북·미 대화를 지원할 수 있도록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