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상혁 방통위원장 “글로벌 무한경쟁 …OTT 시대 한류 재점화 이끌 때”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3.1℃

베이징 21.1℃

자카르타 33.4℃

한상혁 방통위원장 “글로벌 무한경쟁 …OTT 시대 한류 재점화 이끌 때”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서울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열린 ‘웨이브’ 출범식에서 글로벌 OTT 무한경쟁에 대응하기 위해 자본과 기술력을 활용해 한류 열풍을 일으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위원장은 “이제 우리는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딛고 과감한 혁신과 상생전략으로 글로벌 무한경쟁에 대응해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우리 안의 탁월한 스토리텔링 능력과 세계를 매혹시킨 경험을 토대로 콘텐츠 제작에 집중하고 5G시대를 선도하는 자본과 기술력을 활용해 OTT 시대 한류 재점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OTT는‘개방과 공유’를 기치로 방송통신 시장의 역동적 혁신을 주도하면서 미디어시장의 국경을 빠른 속도로 없애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위원장은 “올해 해외OTT를 이용하는 우리 국민이(2,595만명) 국내 OTT(1,274만명)의 2배 가까이 됐다”며 “이런 시점에 우리 방송·통신사가 함께 손을 맞잡은‘웨이브’의 출범은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한 위원장은 방송통신위원회는 미디어 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간 상호협력을 지원하고 융합환경에 걸맞는 새로운 제도를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미디어의 공공성은 강화하고 새로운 산업의 혁신성이 미디어생태계 전체에 고루 스미도록 중지와 혜안을 모아가도록 하겠다”며 “오늘 출범하는 웨이브는 방송·통신 동반성장의 파트너십이 구축된 첫 사례인 만큼 향후 다양한 혁신전략이 활성화돼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미디어산업이 크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