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생 우선”vs“曺사퇴 먼저”…여야, 조국 대전 2라운드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민생 우선”vs“曺사퇴 먼저”…여야, 조국 대전 2라운드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22: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이인영 '민생 위한 국민의 시간…한국당 정쟁 멈춰야'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나경원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photolbh@
추석연휴가 끝나고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됨과 동시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철회를 위한 야당의 강공 선언으로 사실상 ‘조국 대전’이 2차전에 돌입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삭발, 1인 시위, 단식, 대국민 서명 등 총공세를 펼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원내외 투쟁 병행을 선언하며 원내에서는 ‘조국 파면 관철 및 헌정 농단 저지를 위한 정기국회’도 열겠다고 예고했다. 대정부 질문과 국정감사에서도 조 장관의 문제점을 낱낱이 부각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황교안 대표는 16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식을 갖고 조 장관 파면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야권에서는 조 장관 파면을 위한 정치권의 연대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황 대표가 조 장관 파면을 목표로 범야권의 구심력을 모을 ‘국민연대’ 형성을 제안한 데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은 15일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서명운동본부 출범식에서 바른미래당과 함께 특검,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등을 공동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범야권의 대여(對與)투쟁 강도를 높이고 있다.

16일에는 한국당 부산시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이 ‘반조국 시민연대’를 결성하고 조 장관이 사퇴하기 전까지 매주 집회를 열기로 했다.

또 바른미래당은 한국당과 연대해 조 장관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 요구서를 소속 의원들에게 배포하고 서명 날인에 착수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조 장관의 국회 출석 문제 등으로 여야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17일 예정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연기되면서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하는 야당의 조국 총공세를 의식하여 이번 정기국회의 성과는 “정쟁이 아닌 민생”이라고 강조하며 ‘민생·경제·개혁 국회’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국 정국’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며 “남은 20대 국회가 일하는 국회가 돼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여야가 함께 노력해야한다”며 “여당은 민생 국회, 경제 국회, 개혁 국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