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쉬스완, ‘정국 거제도’ 열애설 추정 사진에 누리꾼과 설전 “토할 것 같아”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해쉬스완, ‘정국 거제도’ 열애설 추정 사진에 누리꾼과 설전 “토할 것 같아”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0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해시스완이 누리꾼과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래퍼 해쉬스완이 누리꾼과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해쉬스완은 1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은 거제도에서 휴양 중인 방탄소년단 정국이 열애 중이라는 의혹과 함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된 사진이다. 

일각에서는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누리꾼은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사진 속 인물이 본인인지 물었고, 해쉬스완은 자신이 아니라고 답했다.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나 아니다'라고 재차 답하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은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거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 '해쉬스완 저놈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고' 등 해시스완을 조롱했다.

해쉬스완은 해당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내가 아무 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치?' '나보고 어쩌라는 거야'라며 분노했다.

또 해쉬스완은 '너희가 그냥 생사람 잡아 사진 찍힌 것 아니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잖아. 이딴 얘기까지 봐야 되네'라며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그쪽처럼 XXXX가 아니라 할 얘기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고 반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