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타톡톡★] 열애설 부인한 방탄소년단 정국, 非연예인 상대·해쉬스완 피해는 어쩌나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4.4℃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스타톡톡★] 열애설 부인한 방탄소년단 정국, 非연예인 상대·해쉬스완 피해는 어쩌나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김현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불거진 열애설을 부인했음에도 여전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정국의 열애설은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부터 시작됐다.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이 글에는 정국과 금발의 여성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CCTV 캡처가 담겨 있었다. 글쓴이는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 왔다. 신분증 검사를 했는데 (신분증이) 없다고 그냥 보냈다. 카카오톡 왔는데 웃겨서 올려본다"라고 밝혔다.


해당 사진이 급속도로 온라인상에 퍼졌고, 방탄소년단이 팬들은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하기 시작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쉬스완은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 물어보셔서"라고 직접 부인했고, 이어진 팬들의 조롱에 "역겹다"며 분노하기도 했다. 결국 해쉬스완은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라고 입장을 게재했다.



해쉬스완 /사진=아시아투데이 DB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도 17일 입장을 정리해 공개했다. 빅히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라며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타투샵 지인'은 CCTV 화면에 담긴 여성을 가리킨다.


빅히트는 무엇보다 CCTV 영상이 불법으로 유출된 것에 대해 분노하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며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빅히트가 공식입장을 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국에 대한 관심은 뜨겁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국과 열애설이 난 상대의 외모에 대해 비난을 일삼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특히 정국의 열애설 상대는 비연예인인 만큼 무차별적인 관심과 비난은 삼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데뷔 후 첫 장기 휴가를 마치고 16일부터 해외 일정에 돌입한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