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양 총재‘인터폴 국제 마약 회의’참석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4.4℃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김종양 총재‘인터폴 국제 마약 회의’참석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터폴 회원국 '마약범죄 공동 대응전략'논의
clip20190917214334
김종양 총재가 인터폴 국제 마약 회의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찰청
인터폴은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남아공 케이프타운 에서 ‘제2회 인터폴 국제 마약회의’를 개최했다.

지난해 이어 2회째 맞이한 이번 행사는 100여 개국 경찰·법집행기관 및 여러 국제기구 에서 400여 명이 참석해 급속히 진화 중인 마약범죄의 최근 양상을 공유하고 인터폴 회원국 간 ‘공동 대응전략’을 논의 하게 된다.

김종양 총재는 환영사를 통해 인터폴이 마약 문제를 3대 범죄 중 하나로 설정하고 실질적인 국제공조 작전을 통해 큰 성과를 거두어 온 사실을 조명 했다.

이번 회의에는 경찰·세관 등 각국 법집행기관 뿐만 아니라 UN 마약범죄사무소(UNODC)·만국우편연합(UPU) 등 다양한 지역·분야별 7개 국제기구가 자리를 함께해 국제사회로 부터도 주목을 받았다.

인터폴은 이번 회의를 통해 마약 문제로부터 ‘보다 더 안전한 세상(For a Safer World)’을 만들기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