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번 주말 태풍 올 수도…필리핀 부근 열대저압부 ‘예의주시’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이번 주말 태풍 올 수도…필리핀 부근 열대저압부 ‘예의주시’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6년 가을 태풍 '차바' 경로 /기상청
필리핀 동쪽 바다에 있는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제기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 필리핀 동쪽 바다 대류 운동이 활발한 영역에서 태풍의 전 단계인 열대저압부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기록적인 강풍으로 한반도를 할퀸 데 이어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해 한국에 영향을 줄 것인지 기상청은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 열대저압부와 관련해 주목할 점은 ▲태풍으로 발달 가능성 ▲대만 부근에서 변화 ▲한반도로 올지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으로 발달하더라도 대만에 부딪힌 뒤 태풍 세력을 유지할지 더 지켜봐야 한다"며 "태풍 형태로 한반도 방향으로 오더라도 일본 규슈를 지날지, 대한해협을 통과할지, 한반도에 상륙할지 등은 미지수"라고 말했다.

경로는 태풍 강도, 북태평양 고기압 위치, 북쪽 한기 세력 등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하면 2016년 가을 남해안을 강타한 태풍 '차바'와 강도, 경로 등이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열대저압부의 태풍 발달 여부나 진로와 관계없이 이번 주말과 다음 주 월요일에는 충청 이남 지역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하지 않더라도 저기압 형태로 남쪽에서 올라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은 총 16개로, 이 가운데 5개가 한국에 영향을 줬다. 제13호 태풍 '링링'은 지난 6~7일 기록적인 강풍으로 우리나라를 할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