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유엔총회서 이란 대통령 만나지 않아...국제유가 급등하지 않아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4.4℃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트럼프, 유엔총회서 이란 대통령 만나지 않아...국제유가 급등하지 않아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9. 18. 0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대통령 "로하니 이란 대통령 만나고 싶지 않다...그, 아직 준비 안돼"
사우디 석유시설 피습에 따른 미 전략비축유 방출 "당장 방출 나서지 않아"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다음 주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피습에 따라 승인했던 전략비축유(SPR) 방출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의 앨버커키공항에서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 탑승하면서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사진=앨버커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다음 주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피습에 따라 승인했던 전략비축유(SPR) 방출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로하니 대통령과 다음 주 만날 가능성이 여전히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그를 만나고 싶지 않다”며 “나는 그들이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들은 준비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AFP 통신과 백악관 풀 기자단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나는 그를 만나지 않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과 9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엔 총회 때 로하니 대통령과 만날 수 있다고 거듭 언급했다.

이에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이 2015년 체결했다가 탈퇴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복귀하고 대이란 제재를 해제해야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할 수 있을 것이라며 거부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14일 사우디 석유 시설 두 곳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고, 미국이 이 공격의 주체를 이란으로 의심하며 대응책을 모색하는 상황에서 양측 간 긴장이 더욱 고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 석유 시설 피습에 따라 전략비축유를 방출할 필요가 있는지 결정했느냐는 질문에는 국제 유가가 크게 급등하지 않았다면서 “그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준비가 돼 있지만 현 시점에 당장 방출에 나서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기꺼이 그것을 할 것”이라며 “우리는 논란의 여지가 없는 에너지 챔피언이다. 우리는 (원유) 2·3위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지금 크게 앞섰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을 하도록 놔두라. 그들은 그걸 했다”며 “그래서 나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믿지만 만약 우리가 전략비축유 사용을 원한다면 그것들을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