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남도, e-모빌리티산업 공급시장 주도한다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6.2℃

베이징 5℃

자카르타 29℃

전남도, e-모빌리티산업 공급시장 주도한다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년까지 903억 들여 5043대·충전기 7272기 보급 계획
남악 이명남 기자 = 전남도가 e-모빌리티산업의 생태계 조기 구축을 위해 공급시장 주도에 나선다.

전남도는 2022년까지 국비 731억원 등 총 사업비 903억원을 들여 전남 전역에 e-모빌리티 5043대, 충전기 7272기를 보급한다고 18일 밝혔다.

e-모빌리티는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농업용전기운반차,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전기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1~2인용 이동수단이다.

도는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 경제투어 비전 선포식에서 미래형 운송기기 산업의 중심으로서 글로벌 e-모빌리티산업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밝혔다.

그 연장선에서 e-모빌리티 보급 중기계획을 통해 영광을 중심으로 특화된 e-모빌리티산업 성장을 가속화해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기술과 융합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2017년 미래자동차를 혁신성장을 견인할 ‘8대 선도사업’으로 선정하고, 생산성 기반 강화 및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산업 혁신 추진동력을 확보키로 했다.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 대, 수소차 6만5000대(누적) 수요 창출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조기에 달성하도록 1조1000억원을 투자해 전기차·수소차 및 충전 인프라를 대폭 보급한다.

도는 이런 정부정책에 발맞춰 연말부터 영광에서 다품종 소량 생산체계로 양산될 e-모빌리티를 도내 공공기관이 우선 구매토록 하는 한편 반경 40~60㎞ 간격으로 공용충전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민간부문에서도 e-모빌리티와 이동형 충전기 구매보조금을 확대·신설하고 긴급충전서비스, 공용충전기 보급 등 충전인프라 확대를 통해 e-모빌리티 이용 활성화를 도모한다.

특히 내년부터 도비 보조금을 확대해 도민의 e-모빌리티 구매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초소형전기차는 최대 1000만원, 전기이륜차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도는 또 환경부 직접사업으로 추진하는 충전기 보급사업에 직접 나서 민간완속충전기(도비 43만원)와 공공완속충전기(도비 150만원·시군비 150만원) 설치 지원을 통해 e-모빌리티 사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e-모빌리티 선도지역에 도시형과 농촌형의 사업 모델 실증 거점도시를 구축, e-모빌리티 특화지역으로 육성하기 위한 시범도시를 조성한다.

e-모빌리티 보급 및 활성화에 대한 확고한 정책적 의지와 기존 인프라가 있는 도시를 선정해 e-모빌리티 구매 지원과 도시형 및 농촌형의 e-모빌리티 공유서비스 시행 등을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미래자동차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e-모빌리티산업 생태계 조기 구축이 필요하다”며 “민·관의 적절한 투자와 적극적인 협력이 뒷받침되면 전남의 e-모빌리티산업이 조만간 미래자동차 시장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