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당 분열·기강 문란 행위, 좌시하지 않겠다”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6.2℃

베이징 5℃

자카르타 29℃

손학규 “당 분열·기강 문란 행위, 좌시하지 않겠다”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YONHAP NO-1806>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8일 “이토록 중요한 시기에 당을 분열시키고 기강을 문란하게 하는 행위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사태를 기회로 보수연합을 꾀하는 것은 한국 청치를 왜곡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다수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도 자유한국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중간지대가 크게 열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3의 길, 새로운 정치를 준비해야 한다”면서 “바른미래당이 나서서 갈 길 없는 민심을 대비해야 총선에서 승리하고 한국 정치 구도를 다당제 연합정치로 바꿀수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가 단합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손 대표는 “우리는 양당체제의 극한 대결을 거부한다”면서 “다당제 연합정치로 가야 하고 제3의 당이 그래서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우리 당은 정의로운 사회과 공정한 정치를 지향하는 중도개혁의 통합정당”이라면서 “앞으로 제3지대, 새로운 세력을 확립하는 데 중심 정당으로 설 것”이라고 단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