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선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점 개소 ‘상생·공존’ 정책 성과 가시화 보여줘”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9℃

베이징 11.2℃

자카르타 28℃

박영선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점 개소 ‘상생·공존’ 정책 성과 가시화 보여줘”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점' 개관식 개최
1
박영선 중기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이 18일 열린 ‘파트너스퀘어 종로점 오픈 개관식’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왼쪽에서 첫번째),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세레모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9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점 개소는 중기부가 추진하고 있는 ‘상생과 공존’ 정책의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음을 보여 주는 좋은 사례로 앞으로도 유사한 사례가 계속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점에서 열린 ‘파트너스퀘어 종로점 오픈 개관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준 네이버와 더욱 협력해 의미 있는 성과들을 많이 내 놓을 계획”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정부도 최근 마련한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을 통해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과 스마트상점 보급을 신설하는 등 급변하는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에 대응력을 강화고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연결의 힘’이며, 정부와 기업 등 관계된 모든 이들의 노력을 소상공인들이 현장에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연결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점은 지난 5월 중기부·네이버·소상공인연합회가 체결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의 실천과제로 추진됐다. 네이버는 올해 종로점을 포함해 홍대점과 상수점 등 서울 3곳에 파트너스퀘어를 추가로 설립할 예정이다.

파트너스퀘어는 온라인 진출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 1인 미디어 영상제작을 위한 스튜디오·촬영장비 제공, 제품 홍보·기획 마케팅, 온라인 창업·경영 관련 교육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소상공인 이용자 수는 약 41만명(2013~2019.8)이다. 또한 파트너스퀘어 온라인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교육과 라이브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상생과 공존의 가치를 실천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박 장관은 그간 다섯 차례에 걸쳐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선정해 협약을 체결했으며 그 첫 번째 기업이 네이버다.

중기부와 네이버 상생협력 과제와 주요 추진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