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산범’ 후기는? “청각적인 자극이 이렇게 소름”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2.4℃

‘장산범’ 후기는? “청각적인 자극이 이렇게 소름”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일 17시 20분부터 19시 30분까지 영화채널 OCN에서 영화 '장산범(The Mimic)'이 방송된다./영화 포스터

영화 '장산범'이 방송된 가운데 작품의 후기가 공개됐다.


19일 17시 20분부터 19시 30분까지 영화채널 OCN에서 영화 '장산범(The Mimic)'이 방송된다.


영화는 도시를 떠나 장산으로 이사 온 희연(염정아)의 이야기로 그는 무언가에 겁을 먹고 혼자 숲 속에 숨어있는 여자애(신린아)를 만난다.

희연은 소녀를 집으로 데려오지만, 남편(박혁권)은 딸 준희의 목소리를 흉내 내는 이 소녀를 수상하게 여긴다.

소녀가 찾아온 뒤 하나 둘씩 실종되는 사람들 사라진 시어머니(허진)와 남편 그리고 들려오는 ‘그것’의 목소리, 누군가 우리 가족의 목소리를 흉내 내고 있다. 

개봉 후 관람객들은 "무서움은 있었지만 결말은 별로였다" "잘나가다가 마지막 왜이럼? 재밋긴한데 마지막에 뭐지? 이게 끝이라고?" "청각적인 자극이 이렇게 소름돋을 줄이야 괜히 조조로 봤네..ㅜㅜ" 등의 의견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