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경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 조사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5℃

베이징 9.5℃

자카르타 29℃

환경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 조사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이후 전파 경로를 파악하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는 정부가 야생멧돼지의 감염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야생멧돼지로부터의 ASF의 전파 가능성 확인 차원에서다.

이와 관련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ASF가 경기도 파주, 연천에서 발생한 것과 관련 19일 아산시에 있는 멧돼지 포획시설을 찾아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멧돼지 포획시설을 점검한 조 장관은 “지자체 등 관계자들에게 설사 멧돼지에서 ASF가 발생해도 초기에 차단이 이뤄질 수 있도록 멧돼지 폐사체 발생 여부를 적극 예찰하고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부는 지난 18일 ASF 확진된 연천 양돈농가 주변지역 조사에서 멧돼지가 많은 환경인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주변에 포획틀을 설치해 인근 멧돼지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할 예정이다.

또한 인근 하천이 바이러스로 오염됐을 가능성도 조사하기 위해 농장 주변 소하천의 바이러스 오염 여부를 분석 중이다.

국방부의 협조를 얻어 북한에서 유입되는 임진강, 한탄강, 한강하구 등에서 시료를 채취하여 바이러스 검사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