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모바일 게임 ‘파천: 신이 되는 자’ 신규 직업 ‘전우치’ 업데이트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2.4℃

모바일 게임 ‘파천: 신이 되는 자’ 신규 직업 ‘전우치’ 업데이트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1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399코리아는 자사가 서비스하는 고품격 모바일 무협 MMORPG  '파천: 신이 되는 자'에서 신규 직업 ‘전우치’를 업데이트했다고 20일 밝혔다.

새롭게 합류한 '전우치'는 저승의 주민과 저승차사를 소환해 함께 싸우는 마법 공격형 도사 캐릭터로 소환능력은 물론 지속적으로 피해를 주는 치명적인 독과 범위 공격 등 딜링에 특화된 기술을 겸비하고 있다.

기존 유저들은 ‘전우치’의 등장으로 직업 선택에 대한 폭이 더욱 넓어졌으며, 완전히 새로워진 초반 육성 과정과 신규 필드 및 몬스터를 추가하는 등 처음 접하는 유저들도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하늘을 초월해 신의 길을 걷는 자들의 여정을 그린 '파천: 신이 되는 자'는 4399코리아가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무협 MMORPG로 동양 판타지 콘셉에 어울리는 직업군이 주를 이루며 거문고를 사용하는 장가문 등 이색적인 캐릭터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신계에 존재하는 신들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천신 시스템과 '결혼'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상대 유저와 친밀도를 쌓아가는 선연 시스템은 유저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밖에 1대1 및 3대3, 대규모 연맹전쟁 등 최상의 경쟁구도가 이뤄지는 PVP 콘텐츠로 몰입도 높은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