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북문화관광공사, 투어버스 이용 대구·경북 관광자원 홍보 나선다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경북문화관광공사, 투어버스 이용 대구·경북 관광자원 홍보 나선다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주무섬마을
경북문화관광공사가 20일부터 대구·경북의 특색 있는 핵심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투어버스를 운행한다. 사진은 관광객들이 전통다리를 건너고 있는 모습.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경주 장경국 기자 = 국내·외 관광객들이 대구·경북의 특색 있는 핵심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투어버스가 20일부터 운행된다.

경북문화관광공사에 따르면 경북도와 대구시는 경북문화관광공사, 대구관광 뷰로가 투어버스를 통해 대구·경북이 보유하고 있는 양질의 관광 자원을 홍보할 예정이다.

이번 투어버스 프로그램은 국내 여행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수도권 및 부산·경남권 등 타 지역의 관광객을 우선 대상으로 모객해 대구·경북이 보유하고 있는 양질의 관광 자원을 홍보한다.

투어버스는 대구, 안동, 영주, 문경 등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3권역 선비 이야기 여행이 갖고 있는 역사·문화 콘텐츠의 우수함과 다양한 체험거리 등 교육과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체험 관광형태로 진행한다.

선비 이야기 여행을 통해 방문하게 될 곳은 대구 서문시장과 김광석길, 안동 월령교와 유교박물관(고서 체험), 영주 부석사와 무섬마을, 문경 도자기 박물관(도자기 체험)과 문경새재(오픈세트장) 등 한국 전통문화를 엿볼 수 있는 관광 명소들이다.

이 외에도 해당 프로그램은 올해 7월 유네스코 지정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서원 9곳 중 대구의 ‘도동서원’과 안동의 ‘도산서원’이 포함돼 있다.

전담 여행사를 통해 대구·문경(1박2일) 코스와, 안동·영주(1박2일)코스 등 2가지 상품으로 20일부터 오는 29일까지 6회, 추후 10~11월 중 추가 1회, 총 7회 운영할 계획이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장은 “투어버스를 통해 대구·경북의 다양한 관광지를 다방면으로 홍보해 많은 관광객들이 경북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