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조국 임명 전 윤석열이 청와대에 우려 전달 보도 사실 아냐”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청와대 “조국 임명 전 윤석열이 청와대에 우려 전달 보도 사실 아냐”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전 여러 협의점 들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을 통해 해당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일부 언론은 이날 윤 총장이 검찰 압수수색 이전부터 청와대에 조 장관 가족과 관련된 혐의점이 가볍지 않다는 점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조국 장관 임명 후 떨어진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저희가 지지율이 올랐을 때 춘풍추상(春風秋霜, 남을 대할 때에는 봄바람처럼 부드럽게 대하고 자신을 대할 때에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하게 대한다는 말)을 머리맡에 걸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서 지지율에 일희일비 하지 않고 정부의 할 일을 또박또박 하자고 다짐했다”며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해서 의기소침해 방향을 잃는 건 더 큰 문제”라고 덧붙였다.

또 고 대변인은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 조 장관 관련 논란에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지율이 떨어진 원인을 우리에게 물어보는 것은 맞지 않다”며 “언론이 그것(원인)을 분석해주는 역할을 해야하고, 그 분석 결과를 우리가 듣고 논의하는 순서가 맞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갤럽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0%를 기록해,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9월 첫째 주보다 3%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