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경두 “지금 이 순간에도 사이버공간에서 북한 등 불특정세력 공격”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정경두 “지금 이 순간에도 사이버공간에서 북한 등 불특정세력 공격”

홍선미 기자,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영사 하는 정경두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국방사이버안보 콘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제공=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0일 “지금 이 순간에도 사이버공간에서는 북한을 비롯한 불특정 세력의 공격이 지속되고 있어 사이버안보 위협이 전방위적으로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국방부와 사이버작전사령부가 개최한 ‘2019 국방사이버안보 콘퍼런스’에 참석해 한 환영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사이버 위협이) 초국가적·비군사적 위협으로 더욱 확장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정 장관은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의 3개 해킹그룹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점을 거론하며 “이들은 2014년 미국 소니픽처스 해킹사건,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건, 외국금융기관 해킹 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언급했다.

정 장관이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주요 해킹사건들과 북한의 사이버 위협 능력을 공개 거론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정 장관은 이어 “북한은 사이버전력 증강을 위해 전문인력 육성과 최신기술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지난 2016년에는 우리 군이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을 받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이 언급한 2016년 사이버 공격은 한민구 전 국방장관의 개인용 컴퓨터(PC)를 포함해 국방부 인트라넷인 ‘국방망’이 북한 추정 해커의 공격에 노출됐던 사건이다.

정 장관은 이날 2010년 창설된 국군사이버사령부가 지난해 사이버작전사령부로 개편된 점 등을 언급하며 사이버 안보역량 강화를 위한 군 차원의 다각적인 노력도 부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