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 김선아와 서열 싸움 예고 ‘불꽃 튀는 전쟁’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6.6℃

베이징 15.9℃

자카르타 31℃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 김선아와 서열 싸움 예고 ‘불꽃 튀는 전쟁’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과 김선아가 본격 서열 싸움을 예고했다.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에서는 위예남(박희본)과 제니장(김선아)의 자존심 싸움이자 데오家의 실권 경쟁이 된 ‘융천시 국제도시사업’. 황금알이 될 사업권을 가져가기 위한 두 사람의 경쟁에 불이 붙었다.


융천시장 도준섭(김법래)이 마약 과다 투약으로 가출 여성을 죽이게 되면서 국제도시개발 사업권이 위예남에게 넘어올 듯 분위기가 조성된 것. 


이것으로 위예남의 힘이 커지게 됐고, 더 이상 제니장이 필요 없다 판단한 데오가의 수장 김여옥(장미희)이 제니장을 자유롭게 놔준다는 구실하에 아들 위정혁(김태훈)과의 결혼도 무산시키며 그를 내치고자 했다.


하지만 금세 전세는 역전됐다. 누군가 도준섭이 죽인 여성의 뒷처리 과정을 몰래 촬영했고, 위예남이 도준섭의 유서라는 결정적 약점을 쥐기 직전 이 영상을 도준섭에게 보냈다. 영상을 보고 격노한 도준섭은 제니장을 찾았고 또 다시 기회를 뺏긴 위예남은 초조해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국제도시개발사업이 제니장의 손아귀에 쥐어지자, 여옥이 빠르게 태세를 전환하며 정혁과의 결혼도 승낙한 것. 일은 물론 집안 서열까지 제니장에게 밀리게 된 위예남은 끝없는 분노에 몸을 떨었다. 


어머니의 인정은 물론 오빠의 사랑과 동생의 존경까지 받는 제니장으로 인해 위예남은 걷잡을 수 없는 열등감에 휩싸이며 분노했고, 제니장을 이기기 위한 위예남의 노력이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했다.


이렇듯 박희본이 연기하는 위예남은 제니장을 향해 분노하며 그를 끊임없이 나락에 떨어뜨리려는 악역이지만, 어쩐지 미워할 수만은 없는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뭐든지 척척해내는 제니장에 비해, 완벽하지 않아 귀여움마저 느껴지는 위예남 캐릭터는 엉뚱한 매력의 박희본과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한다. 특히 박희본의 큰 눈망울이 위예남의 감정을 담아내는데 제격, 억울함에 비죽이는 입술까지도 위예남의 심리를 느끼게 했다.


위예남과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인 박희본이 향후 스토리가 전개되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또한 앞으로 위예남이 어떠한 방법으로 제니장을 끌어내리는 시도를 할지, 블록버스터급 스토리 전개에 기대가 모아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