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름값 한 달째 상승… “사우디 피격은 10월초 영향“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6.6℃

베이징 15.9℃

자카르타 31℃

기름값 한 달째 상승… “사우디 피격은 10월초 영향“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월 셋째주 휘발윳값 리터당 5.6원 오른 1529.1원

d
연합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지난달 유류세 인하 혜택이 종료된 직후 전국 휘발윳값이 한 달째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셋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리터당당 5.6원 오른 1529.1원을 기록했다. 전주 대비 오름폭은 9월 첫째 주 23.0원, 둘째 주 6.6원보다 완만해졌다.


서울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4.9원 올라 1632.3원을 기록했고, 최저가 지역인 대구도 7.8원 오른 1499.7원이었다.


상표별로는 가장 비싼 SK에너지가 1544.3원으로 6.1원 올랐고, 알뜰주유소는 1502.3원으로 전주보다 6.0원 올랐다.


유류세 인하 종료와 함께 알뜰주유소의 기름값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지원책도 중단됐기 때문이다.


정유업계는 당분간 상승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유류세 인하가 끝난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9일까지 휘발윳값의 총 상승분은 40.2원으로 아직 유류세 환원분인 58원에는 못 미치기 때문이다.


또한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피격으로 국제유가가 전주보다 배럴당 6달러 이상 급상승했는데, 국내 유가에는 10월 첫째 주부터 반영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국제 유가 상승분은 통상 2∼3주 뒤에 국내 주유소 가격에 영향을 미친다.


한편 전국 경유 가격은 4.5원 오른 1379.5원, 액화석유가스(LPG)차용 부탄은 0.2원 내린 784.7원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