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조국 파면’ 장외집회…황교안 “정부 심판해야” (종합)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6.6℃

베이징 15.9℃

자카르타 31℃

한국당 ‘조국 파면’ 장외집회…황교안 “정부 심판해야” (종합)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9092102830001300_P4
21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대규모 장외집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제공=연합
자유한국당은 주말인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고 투쟁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각종 의혹에 대해 ‘물타기’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장관, 자신과 황교안 대표의 자녀에 대해 특검을 제안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대회’라고 이름 붙은 이 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국회의원, 당직자, 당협위원장, 지지자 등 한국당 추산 5만명이 참석했다.

무대에 오른 황 대표는 “우리나라는 그동안 세계에서 손꼽히는 선진국이었는데, 이 정권이 들어서서 불과 2년 만에 나라를 망조 들게 했다”며 “끝까지 이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거짓말하는 사람이 장관으로 앉아서 되겠나. 정의가 아닌 부정의의 나라, 공정한 나라가 아니라 불공정한 나라를 만들고 말 것”이라며 “그런 나라가 되면 되겠나. 끌어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대통령, 여당이 다 나서서 말도 안 되는 조국을 지키려 하는게 권력형 게이트”라며 “이 정부는 국민을 우매하게 보는 것으로 그냥 놔둬선 안 된다. 문재인 정권을 그대로 두면 나라가 다 망하게 생겼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가 힘을 합하면 반드시 조국을 구속할 수 있다. 조국이 목표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막아낼 수 있다”며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된 자신의 원정출산 의혹에 대해 “물타기”라며 문 대통령, 조 장관, 황 대표와 자신의 자녀에 대한 특검을 제안했다.

그는 “이제 조국 게이트는 정권 게이트로 번지고 있다”며 “한국당이 국민의 힘으로 조국도 파면시키고 이 (정권의) 잘못된 장기 집권, 독재의 야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도대체 조국이라는 사람이 뭔데 이 나라를 이렇게 어지럽히고 문 대통령은 꿈쩍도 안 하느냐”며 “이런 방법으로 문 대통령이 국민을 외면하면 그 자리에서 쫓겨난다. 정치를 잘못하면 국민에게 몽둥이로 맞는다”고 언급했다.

참석자들은 ‘문재인 사퇴 조국 구속’, ‘헌정 농단 文(문) 정권 심판’ 등이 적힌 피켓을 흔들며 ‘국민의 명령이다, 조국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이후 애국가를 제창하고 청와대 앞까지 가두 행진을 했다.

황 대표는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열린 2차 집회에서 “이기는 방법은 간단하다. 우리가 하나 되면 된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며 야권 결집을 강조했다.

한국당은 대정부질문 등 정기국회에서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집중 공격하며 정국 주도권을 쥐겠다는 전략이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통해 조국 일가의 불법과 비리, 조 장관의 위선과 거짓을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규명할 것”이라며 “이는 이미 정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끝까지 불의, 비양심, 편법, 위선의 자리에 서서 국민과 싸울 생각이냐”며 “조국은 이미 ‘시한폭탄’이 됐다. 안고 있으면 같이 몰락할 뿐”이라고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