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포시, ‘공장총량’ 실적 공고…신규 접수 제한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8℃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김포시, ‘공장총량’ 실적 공고…신규 접수 제한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포 박은영 기자 = 경기 김포시가 8월까지의 공장건축 총 허용량 집행실적을 공고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올해 김포시가 배정받은 공장총량 물량은 8만4000㎡로 8월말 현재 4만6164㎡을 집행해 현재 3만7836㎡가 남았다.

그러나 현재 김포시에 접수된 공장설립 승인신청이 공장총량 배정물량만큼 전량 접수돼 신규 접수가 제한된 상태다.

김포시는 올해 초부터 공장총량 배정물량이 모두 소진되면 공장관련 건축허가(신고) 및 공장신설승인 등이 불가하며 2020년 신규물량 배정 시까지 유보될 수 있음을 밝혔다.

공장총량은 수도권의 과도한 제조업 집중을 억제하기 위해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 허용되는 공장총량을 설정하고 이를 초과하는 공장(신축, 증축, 용도변경)을 제한하는 제도로 1994년 도입됐다.

최근 김포시는 개별입지 공장난립으로 환경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이를 위한 방법으로 지속적으로 개별입지 공장총량 물량을 감소하고, 공장설립은 계획입지(산업단지)로 유도해 주거환경 개선과 평화문화도시 조성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