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수사’ 올인한 검찰…정점 치닫는 ‘윤석열식’ 저인망 수사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6.6℃

베이징 15.9℃

자카르타 31℃

‘조국 수사’ 올인한 검찰…정점 치닫는 ‘윤석열식’ 저인망 수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인 정경심 교수 소환조사 임박…소환 시기 촉각
적폐청산 수사 당시와 같은 전략으로 조 장관 관련 수사
대검 청사서 이동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54) 일가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부가 서울중앙지검 내부는 물론 지방 검찰청에서까지 인력을 수혈 받아 관련 수사에 몰두하고 있다.

제기된 의혹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추가 의혹들이 꼬리를 물자 사실상 ‘특별수사팀’을 구성한 검찰은 추가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의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윤석열식’ 저인망 수사가 정점을 치닫고 있는 모양새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 1·3·4부 외에도 형사부·강력부·방위사업수사부 소속 일부 검사를 파견 받은데 이어 서울남부지검·부산지검·대전지검 등에서도 최근 추가로 검사를 파견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특별수사팀 규모의 수사팀이 꾸려진 것으로 보인다.

대규모 인력 투입은 전국 단위의 압수수색과 조 장관 일가 주변인들에 대한 광범위한 소환조사로 이어지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사건,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 등 적폐청산 수사에서 이뤄진 ‘윤석열식’ 저인망 전략 수사가 조 장관 관련 수사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셈이다.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시절 진행된 적폐청산 수사에서 검찰은 핵심인물에 대한 소환조사에 앞서 대규모 인력을 구성해 주변인들을 다수 불러 의혹을 하나씩 확인해 접근하는 저인망 전략을 펼쳤다.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 수사 당시에도 검찰은 별도의 대규모 수사팀을 꾸리고 전·현직 법관 100여명을 조사한 바 있다.

조 장관 관련 수사에서도 검찰은 지난 21일 조 장관의 동생 조모씨(52)가 보유한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 중 일부가 허위일 수 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웅동학원에 대한 2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또 지난 20일 조 장관의 딸과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의혹과 관련해 차관급 인사인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불러 조사했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1차 압수수색 이후 드러난 의혹들도 꼼꼼히 살펴보기 위해 추가적인 강제수사에 착수하고 의혹에 연루된 실무자들에 대한 조사를 넘어 ‘상급자’들에 대한 조사 단계로 넘어간 것이다. 조 장관 일가가 운영한 웅동학원에 대한 추가적인 압수수색과 한 원장에 대한 조사는 조 장관에 대한 검찰의 압박 수위가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수사의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법조계 안팎에서는 조 장관 일가의 자녀 입시와 사모펀드 의혹 모두에 연루된 핵심인물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에 대한 소환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검찰이 사모펀드 의혹의 ‘주범’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36)의 신병을 이미 확보해 조씨의 구속만료일까지는 시간이 충분한 만큼, 정 교수의 혐의를 뒷받침할 진술 및 물증을 더욱 구체화한 뒤 정 교수를 부를 가능성도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