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 연기 계속 발생…진화 15시간째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9.4℃

베이징 1.3℃

자카르타 30.4℃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 연기 계속 발생…진화 15시간째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시39분 화재 발생, 1시간 뒤 불씨 완전히 꺼져…15시간째 연기 진압 중
KakaoTalk_20190922_161325323_01
22일 오전 12시39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소재 동대문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4시10분께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 /김서경 기자
22일 새벽 서울 동대문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씨는 완전히 잡혔지만 연기가 계속 나와 소방당국이 15시간째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전 12시39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 3층 한 의류매장에서 시작됐으며 12분 뒤인 12시51분께 초진됐다.

이 불로 6층 화장실에 대피했던 2명이 연기를 마셔 오전 12시54분께 현장에서 응급 처치를 받았으며 현재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일평화시장은 총 816개의 의류매장이 입점해있는 6층 건물로 지난 2016년 3개 층 증축 공사를 진행한 바 있다. 기존 1~3층 상가 위에 3개 층을 더 지었다.

건물 관계자 등에 따르면 화재 발생 당시 건물은 영업시간이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1층에서 점포를 운영한다는 김두례(40대·여)씨는 “제일평화시장은 토요일 오후 5시 장사를 마치고 일요일 오후 9시에 문을 연다”라며 “뉴스에서 소식을 접한 뒤 걱정되는 마음에 (현장을) 보러 왔다”라고 전했다.

KakaoTalk_20190922_161325323_03
22일 오전 12시39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소재 동대문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4시10분께 소방 당국이 소방차를 이용, 건물 외벽에 소방 용수를 쏘는 모습. /김서경 기자.
이날 오후 1시께 화재 현장을 비롯 맥스타일과 두타, 동대문역사문화공원 등 동대문시장 일대에는 뿌연 연기가 가득했다. 건물 맨 위층에 적힌 ‘제일평화’ 간판도 연기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인근 지하철역인 1·4호선 환승역인 동대문역, 청계천 일대에서도 화재로 인한 매캐한 냄새가 났다. 평화시장 건물은 화재 발생 13시간이 지난 후에도 소방차의 물대포가 무색할 만큼 천천히 오래 회색빛 연기를 뱉어냈다.

소방당국이 화재 발생으로부터 15시간이 지난 이날 오후 3시까지 건물 맨 위층과 2~3층 사이에서 나오는 연기를 잡고 있지만 의류상가의 특성상 연기를 완전히 끄기 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소방 관계자는 “상인들이 골목 사이에 쌓아 놓은 의류들과 벌집 구조(작은 상점들로 나눠진 구조), 창문이 없는 건물 특성 등으로 인해 대원들이 들어가 작업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3층의 연기가 증축된 층,기존 건물 사이 틈을 이용해 위로 올라갔을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화재가 발생한 3층에는 방화벽만 있을 뿐 스프링클러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따라서 스프링클러 부재로 인해 화재 진압이 늦어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날 현장 관계자는 “증축으로 지어진 4~6층에는 스프링클러가 있으나 아래 3개 층에는 스프링클러가 없다”라며 “건물을 지을 당시 소방법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KakaoTalk_20190922_161325323_10
22일 오전 12시39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소재 동대문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4시30분께 동대문역사문화공원을 지나던 시민들이 현장을 바라보는 모습. /김서경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