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한국당 민부론은 민생 빠진 가짜 정책”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4.4℃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이인영 “한국당 민부론은 민생 빠진 가짜 정책”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경제정책인 민부론에 대해 “민생이 빠진 민부론은 가짜”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어제(22일) 내놓은 민부론은 이미 폐기처분된 ‘747’ ‘줄푸세’ 등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실패 경제에 대한 향수만 가득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747’는 연평균 7% 성장, 국민소득 4만 달러, 세계 7대 강국 진입을 약속하는 이명박정부의 정책이다.

‘줄푸세’는 세금과 정부 규모를 ‘줄’이고, 불필요한 규제를 ‘풀’고, 법질서를 ‘세’우자고 내걸었던 박근혜정부 정책이다.

이 원내대표는 “잘못이 확인된 처방을 환자에게 내놓는건 의사의 무능을 확인하는 것”이라면서 한국당을 겨냥했다.

이어 그는 “국회가 할일은 민부론 쇼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민생과 경제활력을 위한 입법과 예산 처리”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주부터 정기국회 일정이 본격화된다”면서 “20대 국회가 국민께 일하는 모습 보여줄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시급한 민생과제를 조속히 해결하도록 당정협의를 수시로 가동하고, 오직 민생과 경제활력, 정치개혁·사법개혁을 위해 일관되게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