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삼바 분식회계 의혹 관련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압수수색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검찰, 삼바 분식회계 의혹 관련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압수수색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71121_174712937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를 압수수색하면서 수사 재개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이복현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전북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 국민연금 압수수색을 통해 2015년 7월 이뤄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위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가 벌어졌다는 의혹을 입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삼성물산의 최대주주였던 국민연금이 합병에 찬성하면서 결정적 역할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합병 이후 삼성물산의 최대 주주로 올라섰고, 합병은 그룹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검찰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을 밝혀낸 뒤 궁극적으로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작업과 관련한 의혹을 규명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6차례의 걸친 심리 끝에 삼성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인정하면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을 위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가 벌어졌다는 검찰의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