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연철 장관 “북·미 실무협상 조만간 재개 기대..정부, 최대한 역할 할 것”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4.4℃

베이징 9.6℃

자카르타 28℃

김연철 장관 “북·미 실무협상 조만간 재개 기대..정부, 최대한 역할 할 것”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조연설 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47주년, 북한대학원대 30주년 기념 국제학술회의’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3일 “북·미 실무협상에서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역할을 최대한 해나가면서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열린 북한대학원대 30주년·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47주년 기념 국제학술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최근 북한이 북·미 실무협상을 재개할 의사를 밝히면서 답보 상태에 있던 협상이 실마리를 찾고 있다”면서 “조만간 협상이 다시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 장관은 “대화가 성사되면 향후 비핵화 협상의 향배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도 “하노이에서 확인됐던 양측의 입장 차이를 좁히는 것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장관은 “북한과 미국이 일정 수준의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서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어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우리 정부도 가만히 앉아서 기다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북·미 실무협상에서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역할을 최대한 해 나가면서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장관은 남북 관계 회복과 대화 재개에 관련해 “한반도에 평화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에서 남북관계가 해야 하는 역할들이 분명 존재한다”며 “남북관계 역시 여러 계기를 활용해 재개를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