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아주대·충북대·연세대·이화여대 포함 (종합)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검찰,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아주대·충북대·연세대·이화여대 포함 (종합)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54)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검찰을 관할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 수사를 위해 검찰은 지난달 27일 전국 단위의 대규모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후에도 검찰은 계속해서 관련 인물들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으나 조 장관의 자택은 압수수색한 바 없다.

다만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로부터 조 장관 가족이 자택에서 쓰던 PC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 받았다. 조 장관의 자택에는 교체되지 않은 PC 하드디스크가 남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과 딸 조모씨(28)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등을 수사하기 위한 강제수사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앞서 임의제출 받은 하드디스크를 최근 분석해 조 장관의 딸(28)과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의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딸은 장 교수의 지도 아래서 인턴을 한 뒤 논문 1저자로 등재됐다. 당시 조 장관은 공익인권법센터 참여 교수 중 한명이어서 교수의 자녀들끼리 이른바 ‘인턴 품앗이’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검찰은 조 장관이 딸의 인턴활동에 관여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조 장관의 자택과 더불어 아주대·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과 연세대 대학원, 이화여대 입학처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아주대·충북대·연세대는 조 장관 아들이, 이화여대는 딸이 각각 대학원 입시를 치른 곳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조 장관 딸 뿐만 아니라 아들에 대한 입시 의혹에 대해서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