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첫 ‘검찰개혁 간부회의’ 개최…천안지청서 2차 ‘검사와의 대화’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2.4℃

조국, 첫 ‘검찰개혁 간부회의’ 개최…천안지청서 2차 ‘검사와의 대화’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첫 ‘법무혁신·검찰개혁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국민들과 전국 검사 및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 장관은 지난 20일 의정부지검에서 진행된 1차 ‘검사와의 대화’에 이어 2차 간담회를 대전지검 천안지청에서 열고 검찰 내부와 소통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이날 오전 제1회 ‘법무혁신·검찰개혁 간부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법무부는 앞으로 홈페이지에 ‘국민제안’이라는 메뉴를 설치하기로 했으며 새로운 메일 계정 등을 통해 전국 검사 및 직원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또 2기 법무부검찰개혁위원회 위원장을 신속히 인선하기로 했으며 매주 1회 이상 ‘법무혁신·검찰개혁 간부회의’를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 장관은 25일에도 대전지검 천안지청 검사들을 직접 만나는 ‘검사와의 대화’ 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지난 의정부지검에서 진행된 1차 간담회에서는 △과도한 파견 및 인력 부족으로 인한 일선청 형사·공판부 업무 과부하 해소 △고검검사급 검사의 업무 재조정 △검찰수사관 등 처우 개선 등의 문제제기가 있었다고 법무부는 전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1, 2차 간담회를 통해 수렴한 의견들에 대해 검찰개혁추진단 등에서 검토한 뒤 법무부검찰개혁위원회의 첫 안건으로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