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른미래당 “문 대통령, 방위비 청구서만 들고 귀국하지 않길”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6℃

베이징 10.8℃

자카르타 31.2℃

바른미래당 “문 대통령, 방위비 청구서만 들고 귀국하지 않길”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의하는 최도자 의원<YONHAP NO-2424>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7월 12일 오전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이슈에 목을 매다 방위비 협상, 전작권 전환 등 한·미 간 주요 현안에 대한 청구서만 받아들고 귀국하는 상황이 연출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굳건한 양국관계를 확인하고 새로운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번 9번째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6월 서울 정상회담 이후 약 석 달만”이라면서 “그사이 한·미 동맹에 대한 경고음은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별것 아니라고 치부했고 한·미 훈련에 대해 ‘마음에 든 적이 없다’고 평가 절하했다”면서 “한·일 관계 악화로 지소미아(GSOMIA,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가 중단되자 미국은 불편함을 노골적으로 표출했고 지속적인 방위비 인상 압박에 어려운 협상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악화되고 있는 양국관계의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는 중요한 회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제되지 않은 말들이 만들어낸 오해를 불식시키고 서로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는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문재인정부의 9번째 한·미 정상회담이 악화되는 양국관계에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