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곧 일어날 수 있어”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곧 일어날 수 있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9. 24. 02: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유엔 총회 참석, 김정은과의 정상회담 가능성 언급, 북에 유화 메시지
한미정상회담, 북미 비핵화 협상 동력 확보 방안 논의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미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 ‘김정은과 언제 만날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곧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유엔 총회 기간 뉴욕에서 진행된 종교의 자유 행사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왼쪽은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사진=뉴욕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곧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 ‘김정은과 언제 만날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곧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한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북한에 유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지금까지 북·미 협상은 두 정상이 주도하는 ‘톱다운’ 방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지난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 미국 측은 실무협상·고위급 협상을 통한 사전 조율 과정에, 북한 측은 정상 간 ‘담판’에 각각 방점을 찍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자신이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았다”며 선을 그었었다.

그는 20일에도 “나는 적어도 3년 동안 이 나라(미국)에 일어난 가장 좋은 일은 내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며 김 위원장과의 케미(궁합)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 비핵화 협상 동력 확보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그는 24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을 할 예정이어서 어떤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