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조국 수사, 절차에 따라 진행 중”…수사개시 뒤 첫 언급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윤석열 “조국 수사, 절차에 따라 진행 중”…수사개시 뒤 첫 언급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5.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두달 만에 첫 공식일정…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 참석
윤석열 검찰총장 개회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수사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윤 총장은 25일 오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사 차질과 진행 등을 묻는 질문에 “(수사는)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공식석상에서 조 장관과 관련된 수사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총장은 조 장관 일가가 연루된 의혹 수사를 시작한 이후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간부들에게도 “엄중함을 유지하라”고 주문하는 등 말을 아끼고 있다.

한편 윤 총장은 개회사에서 “마약 없는 건강한 지구촌 건설은 우리 모두가 꿈꾸는 세상”이라며 “국제사회의 공동 과제인 마약 퇴치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주관하는 이번 회의는 이날부터 이틀간 열린다. 미·중·일 등 아시아·태평양 및 유럽 23개국, 유엔마약범죄사무소 등 국제기구에서 18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 마약류 동향 등 전통 의제 외에도 중독자의 치료·재활, 약물 이용 성범죄, 외국 마약수사 특별검찰청의 수사 체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