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남 골프장 농약 안전지대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전남 골프장 농약 안전지대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6.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환경연구원, 40곳 검사 결과 고독성·금지농약 불검출
남악 이명남 기자 =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전남 40개 골프장을 대상으로 상반기 농약잔류량 검사를 한 결과 고독성 농약과 잔디 사용금지 농약 성분이 단 한 곳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골프장의 농약 사용량 조사 및 농약 잔류량 검사 방법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골프장 내 토양 및 수질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고독성 농약 3종, 잔디 사용금지 농약 7종, 일반 항목 18종 등 총 28종의 농약을 연 2회 검사해 고독성 농약 사용 여부와 농약 안전사용 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했다.

검사 결과 골프장에 사용가능한 일반 농약성분 18종 중 플루톨라닐 등 7종만이 검출됐고 그 외 11종은 모든 골프장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검출된 7종의 농약은 골프장 관리를 위해 사용가능한 일반농약으로, 살충제인 다이아지논과 살균제인 플루톨라닐, 티플루자마이드, 테부코나졸, 이프로다인, 아족시스토로빈, 카벤다짐이다.

이덕안 도보건환경연구원 토양폐기물과장은 “전남 골프장이 쾌적하고 안전한 여가 공간으로 활용되도록 하반기 검사도 철저히 하겠다”며 “이를 통해 ‘청정전남, 블루이코노미’를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