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케이블카 타고 청풍호 단풍구경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0.3℃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6℃

케이블카 타고 청풍호 단풍구경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6.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풍호반케이블카, 제천 관광명소로 눈길
KakaoTalk_20190926_103338714
청풍호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청풍호반케이블카/청풍호반케이블카 제공
케이블카를 타고 푸른 호수를 바라보며 단풍놀이를 즐길 수 있다.

충북 제천 청풍면 청풍문화재단지와 비봉산(531m) 정상을 연결하는 청풍호반케이블카가 지난 3월 개통했다. 이를 이용하면 ‘내륙의 호수’로 불리는 청풍호는 물론 호수를 에두른 준봉들까지 조망할 수 있다. 산과 호수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케이블카는 청풍호반케이블카가 유일하다.

KakaoTalk_20190926_103500142
비봉산 조망대에서 바라 본 청풍호/청풍호반케이블카 제공
KakaoTalk_20190926_103354865
청풍호의 일몰/ 청풍호반케이블카 제공
청풍호반케이블카는 오스트리아의 도펠마이어사(社)의 10인승 최신형 캐빈 43대를 운행한다. 일반캐빈이 33대, 강화유리로 바닥을 마감한 크리스털 캐빈 이 10대다. 운행구간은 청풍면 물태리에서 비봉산 정상까지 편도 약 2.3km, 운행시간은 약 9분이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가슴이 탁 트인다.

비봉산 정상의 조망대는 사방이 청풍호로 에워싸여 있다. 조망대에는 타임캡슐 설치미술 작품과 솟대조형물, 각종 포토존이 꾸며져 있다. 조망대 3층 베이커리 카페에서는 전면으로 펼쳐진 비경을 바라보며 유기농 베이커리와 커피, 착즙주스 등 다양한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비봉산 정상에서 바라 보는 가을 일몰 풍경도 일품. 천지가 황금빛으로 물드는 풍경에 눈이 호강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