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 염포부두 석유제품운반선 화재, 46명 구조…9명 부상(종합)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울산 염포부두 석유제품운반선 화재, 46명 구조…9명 부상(종합)

김남철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8. 1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방대응 2단계 발령
인근 울산대교 통제
EFhPtc-VAAE4gPD
울산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선박에서 발생한 화재/사진=트위터 캡처
화재가 발생한 울산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있던 석유제품 운반선 ‘스톨트 그로이란드’ 호와 ‘바우달리안’ 호에서 46명이 구조됐지만 9명이 부상했다.

28일 오전 10시 51분께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2만5881t급 케이맨 제도 선적 석유제품운반선인 스톨트 그로이란드 호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배에는 러시아와 필리핀 국적의 외국인 선원 등 25명이 있었는데, 울산해양경찰서는 이들을 전원 구조했다고 밝혔다. 불은 옆에 정박해 있던 석유제품운반선 바우달리안 호에 옮겨붙었지만, 해경은 이 배에 있던 승선원 21명도 모두 구조했다고 설명했다. 구조된 인원 가운데 9명이 다쳤고, 이 중 1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소방본부는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해경도 해상에서 소방정 등을 동원해 불을 끄는 한편, 혹시 파악되지 않은 승선원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불이 난 지점이 울산시 동구와 남구를 잇는 울산대교 아래쪽이어서, 화재 이후 울산대교 차량 통행도 통제된 상태다.

해경은 여러 종의 석유제품이 실린 선박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화재를 진압하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