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재성 의원 “군의관, 학회 간다더니 골프장행...기강해이 심각”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7.4℃

베이징 15.3℃

자카르타 31.8℃

최재성 의원 “군의관, 학회 간다더니 골프장행...기강해이 심각”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9.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군 병원 실태 감사 결과, 개인조치 21건 중 14건 골프장 관련
작년까지 군 병원 대상 기강해이 실태 감사 ‘전무’
발언하는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위원장<YONHAP NO-1470>
발언하는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연합뉴스
국방부가 2018년 한 해를 대상으로 군 병원에 대해 근무기강 실태 감사를 한 결과, 개인조치 21건 중 14건이 부적절한 골프장(체력단련장) 이용과 관련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 송파 을, 4선)은 이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국방부 자체 감사결과’ 국정감사 자료를 공개했다.

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종 조치된 62건 중 개인에 대한 조치는 21건이었다. 나머지 41건은 기관 조치였다. 개인 조치 21건 중 ‘골프장 이용 부적정’이 14건을 차지해 66.7%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특히 최 의원은 골프로 인해 징계 등의 조치를 받은 대상이 모두 군의관이었다는 점에 주목했다.

최 의원은 “당직이나 콜대기 중에 골프장을 이용해 조치를 받은 사례가 있었음은 물론 출장을 간다고 해놓고 실제로는 골프장을 이용한 경우까지 있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실제 국군홍천병원 소속 A모 대위는 학회(7회), 교육(1회), 의료기기 전시회(1회) 참석을 이유로 출장을 보고했지만 실제로는 9번 모두 골프장만 부당하게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 의원은 “군인들의 부적절한 골프장 이용에 대해 그동안 많은 지적이 있었지만 군의관 들의 부적절한 골프장 이용이 지속된 건 군병원과 군의관을 대상으로 한 기강해이 실태 조사가 작년까지 단 한 차례도 없었기 때문”이라며 “지난 3월 ‘실리콘 지문’으로 출퇴근 기록을 조작한 사건이 불거지면서 처음으로 군병원을 대상으로 기강해이 감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 군병원은 더 오랫동안 군 기강해이의 사각지대로 남았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최 의원은 “군의관의 기강해이는 장병들의 안전과 목숨에 직결돼 있다는 점을 잊지 말고, 이번을 계기로 군의관들의 복무실태 전반에 대한 총체적 점검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