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민부론’ 전국 세일즈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7.4℃

베이징 15.3℃

자카르타 31.8℃

황교안 ‘민부론’ 전국 세일즈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6.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당의 경제 정책인 민부론을 들고 현장을 찾는다. 민부론은 국가주도 경제 정책인 국부론에서 시장주도 자유경제 정책으로 전환하겠다는 내용의 ‘황교안표 경제정책’ 청사진이다.

6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7일 경기도 안성의 중소기업을 방문해 ‘민부론이 간다’ 첫 현장 설명회를 연다. 8일에는 국회에서 민부론 입법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민 속으로 민부론 설명회’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열 계획으로 알려졌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황 대표가 직접 현장을 찾아 정책 이슈를 던지면서 정부·여당에 맞서는 대안정당 면모를 강조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특히 황 대표는 국내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만나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지난달 22일에도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한국 경제의 상황에 대해 “소득주도성장·최저임금 인상·획일적 주52시간 근로제 도입·반(反)기업 정책으로 주력 산업이 위기에 처했고 기업의 해외 탈출이 가속화됐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한국당은 민부론을 입법화해 내년 총선 공약에 반영할 계획이다. 민부론이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에 맞선 한국당의 경제구상인 만큼 시장주도와 자유시장경제로 대전환하는 구체적인 사례로 정책을 가다듬어 한국당의 경제정책으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황 대표가 적극적으로 민부론 세일즈에 나서는 배경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대여투쟁만으로는 민심을 얻기 어렵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민생경제를 챙기면서 정책대안을 발굴·제시하는 이미지를 부각하는 것이 제1야당 대표로서 당면 과제 중 하나다.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와 관련해 돌아선 여권 이탈표와 중도층 표심을 흡수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따른 조치로도 풀이된다. 황 대표는 조 장관 거취 논란 초반부터 “앞으로 저와 우리 당은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병행할 것”이라고 공언해왔다.

당 특별기구인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공정리그)는 오는 11일 교육 현장을 방문해 수시모집 제도를 비롯한 대입 정책과 국가 고시제도 등의 문제점을 본격 점검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저스티스 리그 출범식 당시 “문재인 정권 들어서 정의와 공정에 대한 많은 말이 있었는데 그 가치가 무너지고 조국 사태로 문제가 정점에 달했다”면서 “올바른 가치를 제시해 국민들의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