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문재인 대통령·친문, 대한민국 인민재판에 빠뜨려”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황교안 “문재인 대통령·친문, 대한민국 인민재판에 빠뜨려”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7.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지난 주말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친문재인)세력이 대한민국을 거대한 인민재판의 소용돌이에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방탄에 모든 것을 걸고 뒷짐진 대통령을 우리가 언제까지 지켜봐야하는지 온국민은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황 대표는 “조국 사태로 온 나라가 분열과 혼란에 빠졌는데 대통령이 앞장서 분열과 선동을 하고 진영대결을 부추기며 친문 수장 자리만 지키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조국 사태의 본질은 정의와 공정을 무너뜨리면서 새로운 적폐를 쌓아가는 문재인정권의 오만과 독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등에 업은 친문은 관제 시위로 검찰을 겁박하고 정당한 수사를 하는 검사에 인신공격을 퍼붓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정권은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권력을 마음대로 취하면서 대한민국을 친문 독재 공화국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국가 혼란을 끝내는 사람은 문 대통령 본인”이라며 “조국을 파면하고 공정한 검찰 수사를 보장하는 것만이 국정정상화의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은 3일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우고 정의와 공정을 외쳤다”면서 “이 국민 함성이야말로 대통령과 이 정권을 향한 진짜 민심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친문수장 자리만 고집하면서 대한민국 책무를 내팽개 치면 국민들은 이를 반드시 심판 할 것이라는 점을 강력하게 경고한다”면서 “문 대통령의 사죄와 결자해지를 촉구한다”고 했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과 관련해 황 대표는 “청와대의 장밋빛 기대와 전망이 결국 헛된 공상에 지나지 않았음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북핵폐기와 한반도 평화 이루는 가장 올바른 길은 확고한 북핵 폐기 로드맵과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단단한 국제 공조 체제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오판으로 일관한 외교안보라인을 즉각 교체해야한다”면서 “이는 대북정책을 전면 전환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