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증 근무력증에 시달려…”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5.4℃

베이징 6.7℃

자카르타 27.4℃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증 근무력증에 시달려…”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7.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uterte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제16차 국제 러시아 전문가 모임 발다이 클럽 총회의에 참석해 있다./타스통신 연합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근력을 떨어뜨리는 질환에 시달리고 있다.

7일 GMA 뉴스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5일 밤(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필리핀 교민 간담회에서 “한쪽 눈이 더 작아지고 저절로 움직인다”며 “중증 근무력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중증 근무력증에 걸리면 근력 저하 및 눈꺼풀 쳐짐, 시력 저하가 나타날 수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공식 회의나 국제 행사에 갑자기 불참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 국민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올 1월 여론조사업체 SWS가 필리핀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6%가 두테르테 대통령의 건강을 염려한다고 답했다.

올해 74세인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으로 척추 질환 및 혈액순환장애 버거씨병(폐색성 혈전 혈관염)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