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두번할까요’ 이정현 “촬영장 놀이터 같았다…흥행해서 단톡방 살아 있었으면”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20.1℃

베이징 11.2℃

자카르타 27.4℃

‘두번할까요’ 이정현 “촬영장 놀이터 같았다…흥행해서 단톡방 살아 있었으면”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8. 17: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두 번 할까요' 이정현/사진=리틀빅픽처스

 ‘두 번 할까요’ 이정현이 로맨틱 코미디에 처음으로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두 번 할까요’(감독 박용집)의 언론시사회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이정현은 “권상우가 현장에서 순발력 있고 애드리브가 많았다. 긴장 했을 때 편안하게 해줬다. 이종혁은 애드리브 보다는 대본대로 촬영했다. 혹시나 바뀌게 되는건 감독님과 이야기해 전달했고, 두 배우 매너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촬영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 놀이터 같았다. 영화를 촬영한지 1년이 넘었는데 아직도 단톡방이 활성화 돼 있다 영화가 잘 돼서 단톡방이 계속 살아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에게 해방된 현우 앞에 이번에는 옛친구 상철까지 달고 선영이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한편 ‘두 번 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로맨스다. 오는 17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