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와 유튜브는 달라…네이버는 ‘정보 검색’에 집중할 것”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0.1℃

베이징 9.7℃

자카르타 27.4℃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와 유튜브는 달라…네이버는 ‘정보 검색’에 집중할 것”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8.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성숙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장예림 기자
“네이버와 유튜브는 요구가 다른 지점에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 사용자가 네이버에게 기대하는 ‘정보 검색’ 결과를 보여주려 한다. 문서, 이미지, 동영상 등 가장 좋은 형식의 정보와 콘텐츠를 이용자에게 제공할 것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NAVER CONNECT 2020)’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와 같은 목표를 밝혔다.

한 대표는 “네이버에서는 사용자들은 (유튜브와 달리) 동영상을 길게 보는 게 아니라 좋은 정보를 빠르게 찾아내겠다는 욕구가 가장 많이 보인다”며 이와 같이 설명했다.

그는 “네이버쇼핑에서도 사진보다는 360도 회전하는 짧은 동영상을 제공하고 나서 사업자들의 상품 설명 방식도 바뀌는 등 원하는 콘텐츠를 빠르고 쉽게 제공하는 툴에 집중해왔다”며 연내 베타 서비스로 출시될 ‘인플루언서 검색’에는 단일 콘텐츠보다 문서, 이미지, 동영상 등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인플루언서 검색에서) 여행이라는 주제를 예로 들면, 여행 콘텐츠를 설명할 때 영상으로 모든 것을 보여준다고 그것이 여행 정보로서 가치가 있는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인플루언서마다 특성도 달라 문서, 이미지를 원하는 (인플루언서) 경향도 반영했다”고 말했다.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에 있는 인플루언서를 네이버 인플루언서 검색으로 유입시킬 계획에 대해서 “이미 많은 인플루언서가 네이버 블로그와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는 등 네이버를 사용하고 있다”며 “네이버 카페를 팬카페로 사용하기도 한다. 인플루언서들의 이런 다양한 채널들을 연결해야 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인플루언서 검색은 ‘키워드 챌런지’를 핵심으로 한다. 인플루언서가 특정 주제와 관련한 콘텐츠를 제작해 올리면, 창작자와 이 콘텐츠가 ‘키워드챌린지’ 검색 결과 상단에 노출된다. 검색 이용자들은 창작자가 구성한 창작자 페이지인 ‘인플루언서 홈’을 둘러보며 콘텐츠를 소비, 구독할 수 있다. 키워드챌린지는 인플루언서를 등급 매기기보다는 도전 여부에 따른다는 설명이다.

인플루언서 검색은 창작자가 가장 많이 활동하는 2개 카테고리인 여행과 뷰티 분야의 200개 주제로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 네이버는 이용자 구독과 콘텐츠 소비 등을 반영해 우선노출 순서(상위 랭킹)를 정할 계획이다.

한성숙 대표는 “200개 주제에서 인플루언서들이 제공하는 콘텐츠 품질이 좋은 품질로 올라올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언론사 ‘구독하기’ 값을 AI로 마이뉴스에 반영한다. 이런 식으로 이용자들의 리액션값을 토대로 AI 추천 통해 제공하면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네이버블로그에 이어 인플루언서 검색이 상업적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 네이버 자체적인 판단보다는 ‘구독’ 등 이용자들의 리액션에 따르겠다는 방침이다.

한 대표는 “이용자들이 본인이 원하는 걸 구독하고, 받아내는 구조가 쌓인다면 네이버 판단은 뒤로 가게 될 것”이라며 “블로그를 보면, 목적과 용도가 모두 다르다. 어떤 사람은 광고 기능을 싫어하지만, 어떤 사람은 받고 싶어한다. 서비스 기획자가 결정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창작자가 원하는 포맷을 정하고, 여러 툴도 필요하면 붙인다. 그게 과하다면 유저 만족도가 떨어지고, 내려가게 될 것이다. 유저 의견 등 리액션 부분을 툴로 만들면 콘텐츠 운영 채널 주인들이 반영하지 않을까. 툴을 주는 형태를 다양하게 짜야 한다는 게 우리의 기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한성숙 대표는 “인플루언서와의 수익 배분은 여러 서비스 플랫폼 중에 현재 기준 가장 좋은 비율로 나눠주고 있다”며 “창작자와 사업자들이 어떤 콘텐츠를 구상하고, 사업하는지 등을 창작자 중심으로 보여주겠다는 게 인플루언서 검색의 핵심이다. (네이버가) 직접 나서는 게 아니라 원하는 키워드를 선정하고, 그에 맞는 좋은 콘텐츠가 제공되면 유저들이 리액션을 해줄 것이다. 보완할 건 보완하고, 추가할 건 추가해서 좋은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