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벨물리학상, 우주진화 비밀 밝힌 美·스위스 과학자 3명 공동 수상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0.1℃

베이징 9.7℃

자카르타 27.4℃

노벨물리학상, 우주진화 비밀 밝힌 美·스위스 과학자 3명 공동 수상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bel Physics <YONHAP NO-0156> (AP)
사진=AP, 연합
미국 프린스턴대학의 제임스 피블스(84) 교수와 스위스 제네바대학의 미셸 마요르(77), 디디에 켈로(53) 교수 등 3명이 올해 노벨 물리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BBC뉴스의 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이날 이들 3명을 우주 진화 비밀과 우주 속 지구의 위치에 대한 인류 이해에 기여한 공로로 2019년 노벨 물리학상 공동수상자에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올해 노벨 물리학상의 절반은 물리우주론의 이론적 발견의 공적을 세운 피블스 교수, 나머지 절반은 태양과 같은 항성을 공전하는 외계 행성을 발견한 마요르·켈로 교수 두 명에게 돌아갔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또 “이들은 인류가 우주의 구조와 역사에 관해 새롭게 이해할 수 있게 해줬고 우리 은하 안에 있는 태양과 같은 유형의 별 주위를 도는 외계행성을 처음으로 발견했다”며 “이들의 발견이 우주에 관한 개념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고 강조했다.

빅뱅(대폭발) 이후 우주 초기의 흔적을 해석할 수 있는 이론적 도구와 계산 방법을 찾는 업적을 세운 것으로 유명한 파블스는 “상 욕심보다는 과학에 대한 사랑이 젊은 연구자들을 과학으로 뛰어들게 하는 원동력이 돼야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함께 영예를 안은 마요르와 쿠엘로는 스위스 천체물리학자들로 1995년 태양계 밖의 외계행성을 사상 최초로 발견한 주인공들이다.

올해 노벨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000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가 주어진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노벨위원회는 이후 10일 문학상, 11일 평화상, 14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